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tudy
"사용자

64비트 OS에 설치가 되지 않는다던 알약. 알고보니 내숭쟁이였던겁니다. 한번은 튕겨주는 센스...
서버 OS에서도 설치가 안된다지만 설치버젼일 경우 그렇습니다.
기존 설치된거 그대로 갖고와서 업데이트 한번 실행해주면 서비스에 등록이 되고 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예전 NT 서버 인프라 관리를 할때 V3백신이 바이러스를 잡지 못하여 알약으로 임시 잡은적이 있었습니다. 필자는 V3신뢰를 안합니다. 잡으라는 바이러스는 안잡고 서버를 잡은 경험밖에 기억이 안납니다. 대부분 관공서나 기업은 V3제품을 계약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에서인지 서버의 보안이 위험하다라고 하면 대부분 백신 깔려서 걱정없다?라고 하는 말도 종종 들었습니다. ㅡㅡ;
"사용자
백그라운드 서비스로 등록이 되고나서 메모리 점유율을 보입니다. 누가 알약 메모리 쳐먹는 괴물이라며 혀를 차기도 했었습니다. 그이유는 처음에 실행될때 업데이트를 시도합니다. 대부분 기본 아키텍쳐는 하드디스크에 반영이 되기전까지는 메모리에 상주하고 상주된 메모리의 데이터는 다시 디스크에 쓰여집니다. 이걸 2번이나 반복하면서 새로운 업데이트 버젼이 만들어지는겁니다. 2번맞나? 3번인가... ㅎㅎ
다른 백신과는 달리 커널기반에 필터 드라이버가 올라가지 않아서 커널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 제품입니다. 단 커널에 영향을 주는 바이러스는 해결을? 해줄지 못할지는 아직 경험안해봐서 모르겠습니다. 기존 백신 역시도 커널에 박힌 바이러스 드라이버 잡지도 못합니다. 잡는것도 있겠죠...
MS의 무료백신 MSE제품은 언제부터인가 메모리를 많이 점유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시스템 점유율이 높아졌습니다. 그나마 제일 만만하고 점유율 적고 잘잡는 백신 하면 그냥 알약이나 깔라고 권유하고 있습니다. 알약 좋다고 하면 비웃어 주는 일부 사람도 있겠지만 공짜치고는 너무 좋다입니다. 백신의 보안은 두번째 방어막일뿐 서버와 앞단에서 보안에 신경써야 한다는 필자의 견해였습니다.
2010/10/30 23:23 2010/10/30 2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