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creen

"사용자
숲의 도시 센다이. 반미 성향을 가진 젊은 신임 총리의 취임 퍼레이드 중 R/C(radio control) 헬기 폭탄이 폭발! 전국민이 목격하는 가운데 총리 암살 사건이 벌어진다. 현장 부근에선 택배기사인 아오야기가 대학시절 친구인 모리타와 오랜만에 재회하고 있다. 그러나 어딘가 모르게 이상한 친구는 아오야기에게 전한다. "너는 총리 암살범으로 지목 당할 거야. 도망쳐! 오스월드처럼 될거야!수수께기 같은 말이 끝나자마자 폭발음과 함께 경찰들이 아오야기를 향해 총구를 겨누며 추격해 오는데…

아오야기가 암살현장에 있었음을 증언하는 목격자, R/C헬기를 조종하고 있는 아오야기의 증거 영상 등이 차례로 공개되고 그의 모든 과거는 그를 범인으로 몰아가는 증거가 된다. 왜, 일반 시민에게 누명을 씌운 것일까? 라는 의문을 해결할 방법도 여유도 없다. 체포가 아닌 그저 사살을 목적으로 다가오는 경찰을 피해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것 뿐! 그의 도주극은 어떻게 끝날 것인가? 그를 돕는 의문의 친구들이 하나 둘 나타나는 가운데… 모든 사건의 진상은 비틀즈의 명곡 '골든 슬럼버'가 쥐고 있다!
"사용자

"사용자
"사용자
"사용자
"사용자
스토리 구조가 탄탄한 일본영화였습니다. 헐리웃 액션처럼 스펙타클 하지 않지만 나름데로 감성을 많이 자극하는 영화였습니다. 권력의 음모에 도망치는 도망자의 우여곡절 이야기. 중간에 등장하는 의문의 반가운 살인자. 여러가지 복합적인 요소가 포함되어서 영화의 재미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다케유치 유코가 살이 많이 빠졌네요. 예전에 천사같은 이미지였는데 살이 빠지니 조금 어색하다 뿐입니다. 약간 프리즌 브레이크 삘이 나긴 했지만 프붹처럼 긴장감이나 초조함이 그리 있지는 않았습니다. 마지막엔 뭔가 다 해결될거라 믿으면서 보고 있었는데 역시 현실앞에서 도망자로 남게되는게 아쉬웠는데 억지스러운 해피엔딩 보다는 결국 소설이나 영화는 현실을 택했던거 같습니다. 참 치밀한 범죄 시나리오에 왜 주인공같이 바보스럽게 착한 사람을 골랐는지 화가 치밀어 오르더군요. 일본이나 한국이나 순수하고 깨끗한 사람은 못봐준다는 근성인가? 그를 도와주는 친구들이나 주위 멤버들이 있어서 좌절모드 영화는 아니였습니다.

2010/08/21 01:53 2010/08/21 0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