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Music/Pop
"사용자
01 Dreaming my Dreams
02 Ode to my Family
03 Linger
04 Free to Decide
05 I'm still Remembering
06 Empty
07 Zombie
08 Yesterday's Gone
09 No need to argue


"사용자
"사용자
2집앨범이 발매되면서 MTV에 무대를 장식했던 크랜베리스입니다. 그당시 이들의 존재를 CF음악과 드라마 배경음악 그리고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종종 듣지 않았다면 몰랐을뻔?한 그룹이였지만 MTV에서 종종 나왔던 덕분에 더더욱 관심이 갔었던 고3때였습니다. 94년도에 앨범이 발매되었다고 한들 국내에 음악이 전파되기까진 요즘처럼 바로 들려지지 않고 이리저리 거치다보면 반년은 지나가 버리는게 그 당시였습니다. 그당시 음반 구입하기도 쉽지 않았을때였습니다. 빌보드 음악이 국내에 오기까지는 많은 인내와 시간이 뒤따랐습니다. 요즘은 인터넷의 발달로 디지털 음원이 전파가 되고 있지만 그당시는 전혀 그런게 없었고 오로지 음악방송만이 음악 전파의 수단이였습니다. 다시 듣고 싶다면 이 음악에 젖어들고 싶다면 음반이 나올때까지 기다릴수 밖에 없었습니다. 돌로레스 오라이어던 그녀의 긴머리는 이때까지였습니다. 2집앨범 쟈켓은 잘라버린 머리였습니다. 그러면 MTV Unplugged 는 2집 앨범이 발매되기 전의 모습이였다는것을 짐작할수가 있습니다. 혹시 가발? ㅋㅋㅋ
그 순수했던, 팝음악이 너무 좋아서 마냥 좋아서 들었던 어쿠스틱 스타일의 언플러그드 앨범을 포스팅합니다.
2010/05/03 21:35 2010/05/03 2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