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Music/Pop
"사용자
01 - Heartland
02 - Run Run Run
03 - Break Another Heart
04 - Teaser Japanese
05 - Another Place, Another Time
06 - Demon Emptiness
07 - Dreaming
08 - When Love's on The Phone
      (You Just Have to Answer)
09 - Can You Touch Me
10 - Even If it Hurts (It's Alright)
11 - Heartland Cafe
12 - Kiss From a Stranger
13 - Young Girl
14 - Anytime
15 - Mr. Twilight
16 - Rock on
 

질렌타이더에서 ROXETTE로 넘어오는 앨범입니다. 처음부터 ROXETTE가 아니였다는건 이런 정보검색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http://blog.sooli.com/200 여기에 앨범설명에 나왔길레 그들의 처음 앨범이 너무 듣고 싶었습니다.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중반까지 ROXETTE의 인기와 파워는 정말 대단하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필자는 94년도 부터 들었기 때문에 거의 막판 인기절정이였을때만 알게 되었습죠. 스웨덴 팝하면 ROXETTE가 대표적이라 할정도로? Ace of Base 역시 스웨덴이였구나. 스웨덴의 팝이 미국시장에 진입하는 이유는 뭐 쉽게 생각하면 음악이 좋다입니다. 귀여운여인에서 ROXETTE의 싱글이 대박칠정도로 그당시 앨범들은 여성보컬의 호소력 강한 음악과 그걸 부드럽게 뒷받침해주는 남성보컬, 이 혼성듀어의 팝은 정말 잊혀지지 않는 전설이기도 합니다만 최근엔 보고싶어도 앨범이 나오지가 않네요. 이사람들 도대체 어떻게 된건지 소식도 없고... 소문에 의하면 여성멤버가 암?이든가 많이 아파서 활동이 더이상 못한다는 말도 언뜻 들었지만 필자에게 있어 이들은 정말 감성을 적셔주는 아티스트이기도 했었습니다. 지금도 이들의 음악을 많이 사랑하구요...


2010/04/12 21:51 2010/04/12 2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