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cr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류의 마지막 희망, 행성 판도라!
이 곳을 정복하기 위한 ‘아바타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가까운 미래, 지구는 에너지 고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머나먼 행성 판도라에서 대체 자원을 채굴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판도라의 독성을 지닌 대기로 인해 자원 획득에 어려움을 겪게 된 인류는 판도라의 토착민 ‘나비(Na’vi)’의 외형에 인간의 의식을 주입, 원격 조종이 가능한 새로운 생명체 ‘아바타’를 탄생시키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평범한 삶을 살아가던 전직 해병대원 제이크,
우주의 미래가 걸린 거대한 운명이 그에게 찾아왔다!
한편, 하반신이 마비된 전직 해병대원 ‘제이크 설리(샘 워딩튼)’는 ‘아바타 프로그램’에 참가할 것을 제안 받아 판도라로 향한다. 그 곳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자유롭게 걸을 수 있게 된 ‘제이크’는 자원 채굴을 막으려는 ‘나비(Na’vi)’의 무리에 침투하라는 임무를 부여 받는다. 임무 수행 중 ‘나비(Na’vi)’의 여전사 ‘네이티리(조 샐다나)’를 만난 ‘제이크’는 그녀와 함께 다채로운 모험을 경험하면서 ‘네이티리’를 사랑하게 되고, 그들과 하나가 되어간다. 하지만 머지 않아 전 우주의 운명을 결정 짓는 대규모 전투가 시작되면서 ‘제이크’는 최후의 시험대에 오르게 되는데….

행성 판도라와 지구의 피할 수 없는 전쟁!
이 모든 운명을 손에 쥔 제이크의 선택은?


** 아바타(Avatar)
아바타는 인간과 판도라 행성의 토착민 나비(Na’vi)의 DNA를 결합해 만든 새로운 하이브리드 생명체. 링크 머신을 통해 인간의 의식으로 아바타 몸체를 원격조종할 수 있다. 아바타는 나비(Na’vi)와 동일한 신체 조건을 가졌기 때문에 판도라 행성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다.

** 판도라(Pandora)
인류가 발견해낸 새로운 행성으로, 생명력이 넘치는 공간이다. 300m에 달하는 나무들이 우림을 이루고, 언옵타늄이라는 물질이 지닌 자기장 속성으로 인해 거대한 산들이 공중에 뜬 채 끊임없이 이동한다. 밤이 되면 판도라는 수많은 생명체들이 내부의 화학반응을 통해 뿜어내는 형광빛으로 빛난다.

** 나비(Na’vi)
판도라의 토착민으로, 파란 피부, 3m가 넘는 신장, 뾰족한 귀, 긴 꼬리를 가졌다. 인간과 비슷한 지능을 지닌 이들은 동족 및 모든 생명체들과 끈끈한 유대관계를 맺으며 삶과 죽음을 비롯한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여 살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만관객이 봤다는 아바타를 봤다.
예상했던데로 원령공주, 에반게리온같은 스토리 구성에 영상미에 집중한 CG 영화가 되었다. 나우시카, 원령공주, 폼포코, 기타 지브리 시나리오를 헐리웃 버젼으로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음악이 제임스아너인데 타이타닉처럼 그 분위기는 안나는거 같다. 그리 큰 기대를 한건 아니지만 매스컴에 크게 떠들듯한 결과물인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물론 필자도 재미있게 봤다 ㅎㅎ. 만약 스퀘어 애닉스처럼 파이널판타지 CG로 만들었다면? 어디까지 사람들을 놀래켰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CG의 장벽을 넘을수 없다고 하는 스퀘어애닉스를 넘을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보는데 워낙 니뽄들이 지들 세계가 아니라면 만들지도 않는 고지식함이 있어서...
필자는 다시한번 파이널판타지 어드벤티드 칠드런 같은 머리카락 휘날리며를 연출하는 그런 장면을 다시 보고싶은데 나올려나?
파이널판타지7 시나리오가 너무 판타스틱해서 보는 사람들이 이해를 못하고 오타쿠들만 그들의 세계에 빠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럼 필자도 오타쿠?...

아바타...
만약 내가 주인공이여도...
불편했던 장애 몸에서 자유롭게 움직일수 있는 자유로움과 새로운 세계와 그리고 한 암컷을 만났으니 안미칠수가 있나? ㅋㅋㅋ
둘이 러브신 장면이 나올때 속으로 야 니둘 뽀뽀하지마~~~! 이랬던 필자다. ㅎㅎ

I See You
I See You
2010/02/04 02:04 2010/02/04 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