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Music/Pop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Baptized  Daughtry   
02 Waiting For Superman
03 Battleships     
04 I`ll Fight  
05 Wild Heart     
06 Long Live Rock & Roll
07 The World We Knew   
08 High Above The Ground
09 Broken Arrows
10 Witness  
11 Traitor
12 18 Years
   
   
"사용자
"사용자
전세계 7천 5백만장의 앨범 판매고, 4번의 그래미 노미네이트,
4번의 아메리칸 뮤직어워즈 수상에 빛나는 미국을 대표하는 포스트-그런지 록밴드 도트리 (DAUGHTRY)
섹시한 선율, 그리고 허스키한 목소리로 채워진 진화 새로운 정규 앨범 BAPTIZED

기존의 성공에 자만하지 않고 과도기를 거쳐 당당히 새로운 소리를 완성시켜주었다. 원숙한 음성은 더욱 안정되어갔으며 그럼에도 가창력과 목소리의 힘 또한 더욱 강렬하게 다가왔다. 오히려 그의 다채로운 목소리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이런 식의 팝적인 편곡/진행방식 또한 일부 필요했다고 여겨진다. 앞으로도 이렇게 더욱 광범위한 영역을 목표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 또한 가져보게 된다.

가사 역시 개인적인 부분들이 더러 존재한다. 자신의 인생 경험, 그리고 삶과 도전이라는 소재들을 공통적으로 탐색해내는 와중 꾸준한 에너지를 꽤나 매력적으로 발산해갔다. 도트리는 앨범의 제목처럼 일종의 세례(Baptized)를 받은 듯 보였고 이처럼 새로이 거듭났다. 무엇보다 자기 자신에게 있어 새로운 시기로 향하는 문을 열고 있다는 느낌이다.


반가운 앨범이 왔습니다. 빌보드 앨범챠트 6위까지 올라오고 아쉽게도 정상을 탈환하지 못하고 내려간 아쉬운 앨범이지만 TOP 10 안에 진입하는거 조차 절대 상상할수 없는 집계이기 때문에 듣기 좋은 앨범이라 평가할수 있습니다.
Daughtry - Leave This Town(2009) 두번째 앨범과 Daughtry - Break the Spell(Deluxe Edition) 2011 세번째 앨범에 이어 4번째 앨범을 포스팅 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시간의 간격이 그리 길지 않아 좋긴 합니다. 도토리 아닙니다~ 도트리입니다 ㅋㅋㅋ.
이들 앨범이 나왔다 하면 항상 좋았기 때문에 뭐 왈가불가 포스팅할 내용도 그다지 없습니다.
2013/12/16 01:03 2013/12/16 01:03
Posted
Filed under Music/Pop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Renegade
02 Crawling Back to You
03 Outta My Head
04 Start of Something Good
05 Crazy
06 Break the Spell
07 We're Not Gonna Fall
08 Gone Too Soon
09 Losing My Mind
10 Rescue Me
11 Louder Than Ever
12 Spaceship
13 Who's They
14 Maybe We're Already Gone
15 Everything But Me
16 Lullaby


"고속도로를 질주할 때 최고의 사운드 트랙!“ - Entertainment Weekly

미국을 대표하는 포스트-그런지 록밴드 도트리(Daughtry)
사운드 스캔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록 밴드의 데뷔 앨범으로 기록된 [Daughtry],
또 한번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두 번째 앨범 [Leave This Town]를 잇는 화제의 새 앨범 [Break The Spell]!

전세계 라디오를 강타한 스매시 히트 싱글 `Crawling Back To You`,
WWE 페이 퍼 뷰 TLC 테마곡 `Renegade`,
강렬한 리프와 댄서블한 리듬의 ‘Outta My Head’ 등 수록!

아메리칸 아이돌을 넘어 각종 차트의 기록마저 새롭게 갈아치워낸 1세기 포스트-그런지 씬의 새로운 대안 도트리(Daughtry)의 거부할 수 없는 부드러운 포효 [Break the Spell]

도트리의 3번째 앨범이 나왔습니다. 
Daughtry - Leave This Town(2009) 에 이어 도트리의 2번째 포스팅을 이어가네요. 나오자 마자 빌보드 앨범챠트를 강타할듯 싶었는데 아직 챠트에 진입은 하지 않았습니다만 많은 가능성을 보여주는 앨범이라고 전하고 싶습니다. 역시나 이들은 새로운 앨범을 거듭할때마다 성숙한 음악으로 돌아오네요.
새로운 앨범 처음들을때부터 다시 첫곡부터 다시 듣고 싶어지는거 보면 확실히 좋은 결과가 있을만한 앨범입니다. 팝음악 문화가 이제는 아이돌 수상자들 위주로 바뀌는듯 싶습니다. 우리나라도 그렇게 따라할려고 하지만 분위기가 여 아닙니다. 슈퍼스타K 2시즌에서 장재인과 김지수 듀엣곡때 한참 피크였는데 이제는 그런것도 없는거 보면 마냥 귀찮은 현실이 되어 버린듯한 기분에 그나마 시원시원한 락음악 신보 앨범이 나와서 즐거운 마음에 포스팅을 올립니다.

2011/11/26 00:44 2011/11/26 00:44
Posted
Filed under Music/Pop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You Don`t Belong
02 No Surprise
 
03 Every Time You Turn Around  
04 Life After You  
05 What I Meant To Say  
06 Open Up Your Eyes  
07 September
 
08 Ghost Of Me  
09 Learn My Lesson  
10 Supernatural  
11 Tennessee Line
 
12 Call Your Na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ughtry is back!
    도 트 리

    전세계 5백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 기록!
    음악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록 밴드 데뷔 앨범이자,
    2006 그래미 어워즈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Daughtry]를 잇는 두번째 정규작
    [Leave This Town]

    “아직도 사람들이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생각을 합니다. 예전과 다른 것은 이제는 더 이상 사람들에게 휘둘리지 않는다는 거죠. 과거에는 단지 사람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고민을 했다면, 지금은 사람들에게 밴드의 멤버로서 크리스 도트리가 어떤 것을 줄 수 있을까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합니다.
    이 앨범이 그 첫 해답이 될 것입니다.”
- 크리스 도트리

    단 한 장의 셀프 타이틀 앨범으로 전세계 500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를 올리며 3개의 넘버원 싱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월드 뮤직 워어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 등의 화려한 수상 경력을 안은 도트리! 그들이 No Surprise를 시작으로 놀라운 도약을 시도한다! Nickelback의 Chad Kroeger와의 공동작업을 비롯, All American Rejects 와 My Chemical Romance 의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Howard Benson과 또 한번 손을 잡고 탄생시킨 “진보”의 결정체!
    도트리만의 담백하지만 강렬한 앤썸으로 모두의 심장을 울릴 첫 싱글 “No Surprise” 와 “Ghost of Me”, 허쉬한 발라드 “September”, 미디엄 템포의 “Life After You,” “Learned My Lesson”, 컨트리 뮤직의 풍미가 느껴지는 “Tennessee Line” 등 총 12곡 수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앨범 도트리가 사고를 쳤다. 앨범의 모든 싱글이 밀어내기식 도미노 효과를 볼수 있거나 동시에 뻥 터질수 있거나 시간문제일듯 싶다. 현재 2번째 트랙 No Surprise 싱글은 싱글챠트 29위에 핫샷 진입을 하였고 앨범은 빌보드 앨범챠트 정상에 바로 링크되었다. 단번에 정상인 이 앨범. 사고를 쳐도 단단히 쳤다. 단번에 정상인 도트리 앨범의 등장으로 필자는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칠수 없드시 반드시 들어봐야만 직성이 풀리는데 들어보자마자 대박 앨범이란걸 느껴버렸다. 팝과 모던락과 얼터너티브와 어쿠스틱의 조화를 완벽하게 이룬 도트리의 두번째 앨범. 지금 이시점에 미국 빌보드 팝시장은 불붙었는지도 모른다. 저번엔 조나스 브라더스, 그리고 올타임로우, 샤인다운, 그리고 이번엔 도트리까지 요즘 팝 분위기를 봐서 심상치 않은 메가 파워 조짐이 보이고 있다. 도트리의 두번째 앨범이 나온 후로 필자는 다시 음악의 리듬 타기를 시작하고 있다. 좋은 앨범이 나올때마다 즐거움을 느끼는 건 나 혼자만이 아니였으면 하는 바램이다.

2009/07/27 13:40 2009/07/27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