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cr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한계를 뛰어넘다.

샘 윗윅키(샤이아 라보프)가 오토봇과 디셉티콘, 두 로봇 진영간의 치열한 싸움에서 우주를 구한 지 2년. 일상으로 돌아간 샘은 여자친구인 미카엘라(메간 폭스)와 새 친구이자 수호 로봇인 범블비와 떨어져 대학에 진학하게 된다. 그러나 학교생활에 적응하며 평범하게 살고 싶은 샘의 희망과는 달리 운명적으로 또 다시 우주의 사활을 건 전쟁에 말려들게 된다. 샘은 알지 못하지만 오직 그만이 선과 악, 궁극의 힘이 펼치는 전쟁의 향방을 가를 열쇠를 가지고 있던 것이다. 희생 없이는 승리도 없는 법! 마침내 샘은 윗익키 가에 전해 내려온 운명에게서 도망치지 않고 맞서 싸우기로 결심하게 된다. 인류를 위협하는 디셉티콘 군단과 인류를 보호하려는 오토봇 군단의 총력전! 지구의 운명을 건 거대한 전쟁이 다시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상영관을 보고난후 디지털상영을 제값주고 보는짓은 미친짓이란걸 느꼈다. 이제껏 디지털상영관만 들어간날이면 영화품질이 이상하다는 생각만 하고 왔는데...
30-40프로 할인된 가격이면 모를까...
다른 사람들은 이런거 못느끼는걸까?
디지털상영관에서 영화볼거면 차라리 다운받아서 보겠다는 생각만 들어버리는건 왜일까?
영화관람객들을 아주 개 무시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보는 하루였고 그냥 짜증나서 재미있다는 생각마저 없어저버린 작품이다. 1편볼때는 영상과 소리가 너무 정신없이 봐왔는데 2편에서는 아주 개판 오분전이였다. 극장의 문제가 아닌 디지털상영관은 원래 이렇다. 옛날부터 디지털상영관 들어가면 뭔가 이상한데?라는 생각을 항상 하게 되었는데 이번에는 너무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하게된 하루였다.
디지털상영관에서 제값주고 보는 관람객은 바보라고 전하고 싶다.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위이다. 필름과 디지털을 동시에 보여줘야 사람들이 느낄까?

어느 블로그에서 봤는데 패자의역습이 아니고 폴른의역습으로 해야 될듯 싶은데...
번역 잘못되었다는게 증명되었다.

2009/06/30 00:44 2009/06/30 0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