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다국적 광고회사가 세계 3대 광고제 가운데 하나인 `뉴욕페스티벌'에서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뉴욕에 본사를 둔 광고.디자인 전문회사 `빅앤트 인터내셔널'은 2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뉴욕페스티벌에서 반전광고로 옥외 부문그랑프리를 수상했다.
뉴욕페스티벌은 프랑스 `칸 광고제'와 미국의 `클리오 시상식'과 함께 세계 3대광고제로 손꼽힌다.
앞서 빅앤트는 지난 22일 칸 광고제와 뉴욕페스티벌에서 옥외부문 은사자상과 월드클래스 금상을 각각 받았다.

또 지난 11일 영국 최고 권위의 광고디자인 공모전인 `D&AD'에서 같은 작품으로본상을 받았다.

이밖에 지난달 `뉴욕 원쇼 페스티벌'에서 금상과 은상을 받은 데 이어 `광고계의 오스카'로 불리는 클리오 시상식에서도 포스터 부문의 최고상을 거머쥐었다.

이 작품으로 지난달 이후 세계 3대 광고제를 포함한 5개 주요 국제 광고제에서 받은 상만 12개다.

국내 광고업계의 한 관계자는 "한국에서 단일 작품으로 이렇게 많은 상을 받은 사례는 아마 없을 것"이라면서 "이는 광고계의 `그랜드 슬램'이라고 평가할 만한 업적"이라고 말했다.
클리오 시상식장에서 포즈를 취한 박서원(왼쪽) 대표와 수석아트디렉터 이제석(28)씨

빅앤트가 상을 휩쓴 작품은 `뿌린 대로 거두리라(What goes around comes around)'라는 미국 속담을 인용해 만든 반전 광고다.

포스터를 기둥에 둥글게 감아 한 병사가 겨누는 총구가 다시 자신을 향하는 모습을 표현한 이 광고는 `폭력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끝없이 반복되는 자살행위이기에 전쟁은 중단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작년 12월 인터넷에 처음 공개된 이 광고는 블로그와 포털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해 미국의 정계와 언론계에서도 찬사가 이어졌다.
서울과 베이징에 지사를 둔 빅앤트는 전체 인원이 10명이 채 안 되는 작은 회사로, 우리나라에선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포스터 제작 등에 참여했다.

박서원 빅앤트 대표는 "디자인 콘텐츠를 수출해 세계 광고시장에서 한류 열풍을일으키고 싶다"며 "이번 그랜드슬램 달성은 빅앤트의 활동을 알리는 총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기획이나 디자인에 대해서 문외한인 필자가 봐도 괜찮은 아이디어라는 생각을 갖게되는 기사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속담이나 명언 그리고 교훈적인 내용을 한장면으로 표현하기에는 그리 쉽지 않다. 이들이 그런일을 하는 메이커들이긴 하지만 어떠한 메세지와 내용을 한면안에 보여주는 이 작품을 봤을때 대단하다는 생각을 해본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대로 똑똑하고 기발한 사람들이 많은데 냄비근성이나 사촌이 땅사면 배아픈 성격때문에 잘되는것도 안되는꼴이 많아서 문제다. 이건 반드시 고쳐져야 하는데 아~~~~

포스터가 참 와닿아서 포스팅을 해본다

2009/06/29 00:59 2009/06/29 0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