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cr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의 살인혐의, 엄마의 사투 아무도 믿지마 엄마가 구해줄께

읍내 약재상에서 일하며 아들과 단 둘이 사는 엄마(김혜자 扮). 그녀에게 아들, 도준은 온 세상과 마찬가지다. 스물 여덟. 도준(원빈 扮). 나이답지 않게 제 앞가림을 못 하는 어수룩한 그는 자잘한 사고를 치고 다니며 엄마의 애간장을 태운다.

 어느 날, 한 소녀가 살해 당하고 어처구니없이 도준이 범인으로 몰린다. 아들을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는 엄마. 하지만 경찰은 서둘러 사건을 종결 짓고 무능한 변호사는 돈만 밝힌다. 결국 아들을 구하기 위해 믿을 사람 하나 없이 범인을 찾아나선 엄마. 도준의 혐의가 굳어져 갈수록 엄마 또한 절박해져만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 작품처럼 불륜 흡혈귀 영화보단 재미는 있었다는 결론이다. 태극기 휘날리며때는 원빈의 강한 인상이 남았는데 이번에는 바보 연기를 해서인지 원빈보단 김혜자한테 많은 시선이 가게된 작품이다.
진구 역할도 아리송 하기도 하고 사회 전반적인 우울함이 많이 보였다고 할까...
없이 사는 애들, 학생들. 많은 공감이 가는 내용이라 이작품은 영화라기 보단 정말 일어날수 있는 우리사회에 암울함을 보여주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2009/06/04 19:50 2009/06/04 1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