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Scr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주말에 계획이 없던 술이. 극장에서 볼거는 없고 움직이기도 귀찮고 카드금액을 제때 넣지 않아서 일시 정지 상태고 지갑에는 천원짜리 지폐 한장 없고...(직장인 폐인모드)
그래서 위 영화를 봤다. 이렇게 재미 있는거였으면 극장가서 봤어야 했는데 주위에 재밌다는 사람이 없어서...

영화보면서 수애가 너무 이쁘게 보이더만 수애찾아 삼만리?라도 해야되는건가. 네이버 평점보니 좀 그렇게 나온게 30-40대만 공감하는 영화인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전쟁과 사랑이라는 주제를 갖고 영화를 봐올때 이만한 작품은 없었던거 같다. 정진영이라는 조연의 촉매 역할을 잘해주었기 때문에 많은 재미를 줬었던거 같고 마지막장면에 모든걸 담았다는 감독의 말처럼 마지막 장면에 많은 생각을 갖게 한다.
http://movie.naver.com/movie/mzine/rea ··· 00011776
위사이트에는 너무 머리 아프게 잘 설명 해줬는데 열심히 글쓰고 분석해준 평론가 한테 미안하지만 주제 밸라지다고 말하고 싶고 ㅎㅎㅎ

결론은 정말 재미있었다는 것이다. 최근에 봤던 과속스캔들이랑 이리 차이나나 할정도다. 나또한 전쟁을 껵어 보진 않았지만 아주 무섭다는건 안다. 군대에서 총쏴보면 실전에는 장난이 아닐거라는건 군대 갔다온 남자라면 누구나 알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감점의 요인. 왕의남자는 난 재미없게 봤다. 그래서 포스터에 왕의남자를 빌미삼아 마케팅에 써먹을려는건 싫다. 이준익 감독이면 감독이지 영화보는 사람들한테는 누구 감독이다 라고 가산점을 얻을려는 수작은 안부렸으면 좋겠다. 스폰서는 많이 얻은거 같지만 난 영화를 볼뿐이다.
솔직히 젊은 여자애들은 이영화 이해 못할거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너무 좋아서? 사랑해서? 알지도 못하는 베트남 전쟁까지 철없이 행동했다고 보진 않았을까?
2009/02/22 03:54 2009/02/22 0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