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절하게 은행 ATM이라고 간판이 되어있다. 처음엔 VISA 라고 나왔으면 아 되는구나 했을건데 될까? 안될까? 고민하다가 그래 한번 찔러보는거야 라는 생각에 들어간거다. 안되면 썅 안되는구나~ 하면서 외국말하면 아 외국인이구나 하면서 이상하게 안볼거니까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분이 필요해 고른게 이건데 맛없드라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촌동네는 이러고 산다. 근데 저밭에 있는 농작물 팔기라도 하는건가... 아무래도 본인들이 직접 먹을 용도뿐인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라시 탔을때 교포가 한국사람 챙겨준다고 차에서 배고프니까 삼각김밥이랑 물을 사주고 갔다. 솔직히 괜찮은데 그렇게 한국사람들 고생하는거 안스럽다고 챙켜주니까 역시 우리나라 사람은 정이 깊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사람에겐 이런 인간의 정이란 눈꼽만큼도 없다고 하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이다. 리무진 기다리는데 할게 없자나 셔터 누르기만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나리따 가는 버스. 난 하네다를 가야기 때문에 30분 더 기다려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타역 주변 한컷이다. 사진상에는 밝게 나왔는데 이때는 많이 어두웠다, 왜 밝게 나온거지? 노출값 차이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안에서 햇빛이 들어오길레 한장씩 밖의 모습을 찍고 있었다. 이때는 고소도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네다 공항. 국내선이다. 9번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국제선에 가면 움직일 일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L 항공기다. 난 ANA 항공기라 예전에 한두번 탔던 비행기라 찍어둔거다. 지금 JAL을 안타는 이유가 마일리지가 대한항공이랑 안되서 안타는거다. ANA는 아시아나랑 마일리지 통합되기도 하고 값도 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세점에서 좀 많이 샀다. 1000엔짜리 6개랑 660엔짜리 내가 좋아하는 쵸콜렛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60엔 가격에 놀랬다. 이런 쵸코렛 살려고 도쿄돔까지 갈려고 했던게 너무 우습기도 했다. 도쿄돔 갈려면 이래저래 만엔 들건데 ㅎㅎㅎ
역시 면세점이 나를 도와주네.
오실장님 두개 그리고 피사방 형님과 처제 각각 하나씩 준비해서 줬다. 처제까지 신경쓰나?라는 질문에 노코멘트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이여 사요나라~
니네 일본도 주가 폭락에다 불경기에다 고유가가 죽어나는거 알고있다. 그렇다고 한국 체류자들 조질려고 노력하지는 말아라. 한국사람들 너무 불쌍하더라 불체자들...
어디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방콕하고 지낸다는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형집에 들려서 갖고온 MD플레이어다. Mp3에서 MD로 바꾸어볼까 해서다. LP2로 전송했는데 원본이랑 구별을 못하겠더라. 음질을 아주 까탈스럽게 듣는 필자도 구별을 못할정도이고 MD한장에 CD3장의 분량은 들어가서 음질을 추구하는 리스너들에겐 좋은 제품일지 모르겠다. 대부분 한국사람들은 막귀라 Mp3의 점유율이 강한거다.
이젠 나의 플레이어는 MD다. iAUDIO가 내 귀를 즐겁게 해주었는데 좋은 음악을 특히 피아노 음악같이 음손실이 거부하는 음악에는 MD로 들을려고 한다. 말할수없는비밀OST 때문에 플레이어까지 바꾸게 되니 허~

일주일간의 여정은 여기서 끝이다. 일본에서 항상 뒷날 코피가 나더라 ㅎㅎ. 피곤하기도 했지만 마지막이라는 기분으로 잘 돌아다녔다. 아쉬움과 미련은 없다. 담주 카드결제액 보구 기절할뻔 했다. 막을수 없는 액수라 걱정이다. 마지막 깡을 부탁해야 되는건가... 돌려막지 못하면 나도 이젠 좆되는거다. 누구한테 손벌려야 되나...
담배한테나 기대볼까?
안일한 정신을 갖고있는 필자의 문제가 있기에 나를 벼랑끝에까지 가게 한건지도 모른다. 나도 이제 회사에나 들어가라는 메세지인지도...
2008/07/06 23:14 2008/07/06 23:14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타라는 동네에 있는 컴퓨터 마트이다. 용산의 전자상가라면 아키하바라까지 가야하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경우에는 가까운 마트가서 부품을 구입해야 된다. 그런데 좀 비싸다. 중고는 더 비싸다. 지포스 5200을 7800엔대에 팔고 있더라. 미친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쥬쿠 가면서 매장 찍은건데 옷가게다. 세계 넘버원옷들만 갖다 놨다는 말인지 알게 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얼쩡거렸던 스바루 차 ㅎㅎ. 신호 대기할때 열심히 눌러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갈때는 고급휘발유가 172엔이다. 평균적으로 175엔이다. 셀프 기름질을 해야 172, 사람이 담아주면 175 약 2엔에서 3엔차이가 난다. 인건비가 이렇게 되고 있다는걸 직접 보여주는 숫자일지도 모른다. 근데 난 기계로 직접 넣어볼려구 했는데 안되드라... 글도 모르고 영어모드도 없고 췟~!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시신쥬쿠라고 쓰여져 있지만 나한테 길치인 사람은 어느쪽인지 알게뭐야 말그대로 서쪽이려니 하고 차가 밀려있길레 찍어논거다. 앰블런스 자주 움직이고 곳곳에 경찰들 서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어디더라? 아무튼 신쥬쿠인데 그 근방에서 이리저리 차세울데와 목적지를 열심히 찾고 있었다. 뭐 글을 알아야 말이지. 글은 알았다 치더라도 네비게이션만 오로지 신뢰하는 필자라 1시간동안은 도시에서만 빙글빙글 돌았던 악몽이였다. 좌측통행이라서 역주행 하지않을까 긴장하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신쥬쿠에서 일 다보구 새벽 1시쯤에 돌아오던 길이였다. 이걸 찍었던 이유는?
어디 촌구석이여도 이처럼 불빛이 번뜩거리는데가 꼭 있다. 그럼 아가씨들 많은 술집? 뭐 그런데?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일본을 나락으로 빠지게 하는 근본적인 하나다. 그이름은 세글자 빠찡꼬 ㅎㅎㅎ
11시까지하면 문닫는다고 했는데 왜 여긴 새벽까지 켜져있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시간대 뭐 그런 장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에 일어나서 내가 휴식을 취했던 곳을 찍어본다. 내창이 있던데 이 물들이 어디로 쓸려가는지도 궁금하다. 주위가 바다로 되어있는 제주도 사는 필자 입장에서는 희안할수도 있겠지. 하수구인줄 알았는데 물이 드럽지 않은걸 봐서는 뭔물인지도 궁금하기도 하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코부류의 차라고 생각하면 된다. 니싼차인데 일본에는 작은차들이 가격도 비싸드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파나무. 맛있는건데 따먹고 싶지만 주인집에서 지랄하면 후배넘이 난처할거 같아서 그냥 사진만 찍어본다. 어짜피 새밥밖에 더 되겠나? 그냥 다 따먹어버리든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밤에 돌아오구나서 시원한 맥주가 생각나서 마신다. 그래도 난 우리나라 맥주가 시원하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뭐시다냐? 우리말로 명세표?
일본에 세븐일레븐 가서 현금서비스 받은거다. 돈이 빨리 엔꼬날지는 생각도 못했다. 비자카드의 덕을 어쩔수 없이 받아봤다. 만엔에 96.5달러 정도 결제되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 휴게소 편의점인데 좀 비싸긴 했다. 카페모카를 더워도 뜨거운게 먹고 싶어서 살때인데 웃긴건 시원한거냐 뜨거운거냐를 묻는거 같던데 핫 핫 이럴때 못알아 들으니까 희안해 했다. 왜지? 왜지? 내가 잘못 말했나? 했는데 이 웃긴여자가 홋 홋? 이러는게 아닌가? 오 노 핫~! 핫 카페모카 이랬는데 끝까지 홋이라고 우기는게 아닌가... 씨발.  그냥 니네나라 말데로 뜨겁다는 말을 일본어로 하든가 뭐냐 홋~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거리 다닐때 중간에 꼭 들려서 물을 빼줘야 한다. 안그러면 도시에서 눈물난다. 차세울데도 없고 화장실은 급하고 비싼 주차료 300엔서 400엔 내고 잠시 주차해야 된다. 그것도 30분에... 미췬 주차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국도인데 그리 막히지도 않고 구지 고속도로 안밟아도 좋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뽀리 주차장이다. 한국사람 있는 동네인데 동네가 후져서 주차비가 싼건지는 몰라도 신주쿠보다는 너무 싸서 오래 세워둘만 했다. 씨발 신쥬쿠... 그쪽 도시 갈때는 전철 타고가는게 돈 안날리는거라고 주위에서 가르켜 줬다. 반대로 니뽀리는 차타고 가는게 편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이는가 한글을 ㅎㅎㅎ
슈퍼체리와 하나패션이란다. 이사진 찍기전에 세븐일레븐가서 볼일볼려고 차에서 내리던 참에 사복 경찰의 검문을 받았다. 갑자기 달려오더만 폴리스 뺏지를 보여주면서 뭐라고 닝고닝고 거리더라. 신분증 보여달라는 말이겠지 뭐. 그래서 여권과 국제면허증을 보여주면서 왓츠 프러블럼?의 말한마디에 오히려 경찰이 당황하는게 아닌가? 니혼뎅...스카? 이런말 하던데 일본말 못하냐는 질문인걸로 알아듣고 온리 스피킹 잉글리쉬 왓츠 프러블럼? 이랬더니 노프러블럼하고 그냥 가드라. 병신들 명색이 경찰인데 기초회화는 해야지. 세금이 아깝다 이눔들아. 하긴 나도 잘못이지. 일본가면서 일본말을 전혀 못하는것도 관광객으로서의 예의도 아니지만 어설프게 일본말할거면 절대 쓰지말고 영어로 하라고 교육을 받아서 오히려 영어때문에 너무 편하게 일본을 돌아다녔다. 잘못해도 어쩔수 없거든. 영어로 욕도 못하니 그냥 갈수밖에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속도로에서 밟으면서 찍은거다. 약간의 위험한 행동이여도 직진거리기도 하고 차가 워낙 좋은거라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유소 뒷편엔 역시나 빠찡고 ㅋㅋㅋ 이때가 들어간지 3일후에 185엔으로 기름값 올랐던 날이다. 역시 일본도 기름값으로 허덕이는건 마찬가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600이상은 탄거 같은데 많이 탄건지 안탄건지 뭐 알게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어딜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있었던 오타다. 오타도 유흥가로 소문나 있는곳인데 글쎄... 이뿐애들도 잘 안보이고 신쥬쿠는 그나마 이뿐애들 좀 보이드만 여기는 아닌거 같더라. 환락의 도시라면 오히려 서울이지 않을까? 재미없게 술마셔서 5-6만엔을 그냥 주라고? 안쓴다 안써. 그냥 서울까지 뱅기타고가서 술마셔버리지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빨이 영안서는데 눈으로 볼때는 볼만했다. 밤에 찍는 요령을 몰라서 그냥 여러판중에 한컷.

스크롤이 너무 길다. 일단 여기서 Part-2는 마무리 할란다.
2008/07/06 17:36 2008/07/06 17:36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허증과 여권. 공항에서 준비 완료된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세점에서 담배 한보루 샀다. 나머진 돈이 없어서 패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운전하고 다니는 차다. 일본에 있는동안 후배넘거 렌트하고 다니는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쯔꾸바 가는길인데 비가 주룩주룩 오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앞차 쉐리 잘도 얼쩡거리든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네비게이션. 이거 없으면 국제미아다. 네비 하나 믿고 일본을 돌아댕기다뉘...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편의점 들려서 산 녹차. 코카콜라가 잇어 사진찍은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아낄라꼬 위에 손싯으라고 한건지 공간절약을 위해서 볼일보고 손도 싯으라는건지 생각은 좋은거 같은데 우리나라는 벌서 비데가 판을 치고 있다. 아무래도 우리나라가 한걸음 앞서간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면. 처음에 먹을때는 오우 좋아. 5분지나서 아우 짜, 느끼해, 역시나 라면은 우리나라 신라면이 최고야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관 모습이다. 뽀대 쥑이고 잘나가고 기름도 쳐먹고 뭐 어쩌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의 모습 한컷. 누가 찍우지 않기에 혼자 이리저리 방랑하면서 첫번째 사진들을 올려본다. 토요일이면 올라가는데 신쥬쿠 니뽀리는 갔다왔고 마지막으로 쯔꾸바 다시한번 들려서 일본 방랑기를 마무리 할련다.
이제까지 혼자 못돌아다녔던거 미친척 여기저기 잘 돌아다녔다. 도쿄돔도 가고 싶었는데(거기 쵸콜렛 꼭 사야하는데) 아무래도 못들릴거 같은 기분이 든다.
2008/07/02 23:05 2008/07/02 2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