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항상 머리속에는 비어팩토리, 그것도 구리의 비어팩토리의 바이젠의 맥주가 매일 마시고 싶었습니다. 전국 방방곳곳 하우스 맥주집을 찾아다녀도 구리의 맥주맛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두세달에 한번씩 날잡고 무지 마시고 옵니다.
"사용자

막상 가던날이 하우스 맥주 할인한다고 떡 붙여져 있더군요. 솔직히 맥주값이 일반 호프보다는 두배값이긴 하지만 그돈도 그다지 아깝지 않은 맛이였습니다. 사과향이 나오고 맥주마져 부드럽게 넘어가지 배가 터질때까지 계속 마실수 있었습니다. 맥주 50% 할인하는거 나쁘지 않습니다. 안주 음식도 뭐 적은 분량에 가격좀 하긴 하는데 어짜피 안주는 시켜먹게 되어 있다는 전제하에 저렇게 할인해주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할인 안해주면 2명이 좀 마신다 싶으면 6만원원은 쉽게 넘고 10만원 가까이 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구리의 비어팩토리의 맥주맛은 정말 미쳐버릴정도로 맛있습니다.
"사용자
집에서는 호가든이 그럭저럭 맛나게 마십니다. 심심하다 싶으면 호가든으로 꿩대신 닭 생각하며 마시다가 어제 갑자기 삘이 올라서 맥주맛 테스트를 해보기 위해 내몸의 혀를 갖고 임상실험에 들어갔습니다. ㅋㅋㅋ 내몸의 임상실험 ㅋㅋㅋ
"사용자
예전에 포스팅 했던 맥주L(
http://blog.sooli.com/588) 의 약간 부족했던 맛을 채우고자 번쩍 느낌을 받았습니다. 집에 있는 사과와 고모 가게에 있는 사과를 갖고 원액 추출에 나섰습니다.큰컵 하나넘게 원액을 갖고 오고 8:2 비율정도?로 맥주와 합쳤습니다.
살살 비우니까 겹치지 않으니 거품이 갑자기 안나오네요. 바로 섞으면 거품이 막 일어나서 넘치는 현상이 생겼습니다.
"사용자
수저로 조금 저어주고 마셨더니 역시나 부족했던 2%를 살렸습니다. 맥주맛이 무지 맛있어 졌습니다. 물론 구리의 비어팩토리 만큼은 안되지만 그나마 집에서 이렇게 마실수 있는 임상실험이 성공?한 하루였습니다.
맥주는 아주 맛있게 먹어보자라는 필자의 생각을 오늘 이렇게 포스팅을 남깁니다.


2013/10/06 20:39 2013/10/06 20:39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바이젠이라고 해서 급땡겼습니다. 부어보니 색깔도 바이젠 색깔~@.@!!! 우오~~~!!!!!!!!
기대를 너무 크게 해서 그런지 맛없음과 동시에 급실망. 빨간거는 뭔가 다르겠지 해서 마셔봤는데...
다크 넌 그래도 뭔가 다름을 느끼게 해줘 하며 마셨지만 씁쓸한 이맛은 감당이 안되었습니다.

결론은 다시 마시고 싶지 않은 짝퉁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물론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기 때문에 주관적인 표현임을 강조합니다.
그냥 구리 비어팩토리 달릴걸 하는 아쉬움도 있습니다.
언제나 항상 하우스 맥주 판매점을 돌아다니면서 구리의 최강 비어팩토리의 맛을 느끼게 해준데는 아직까진 없습니다. 구리의 비어팩토리는 도대체 무슨 제조기법으로 필자의 입맛을 홀렸는지 아직까지 미스테리 합니다.


꼬부랑 글씨를 보여주기에 오! 외산맥주~! 역시 큰기대를 걸었던 맥주 애호가들은 필자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될것이라는 판단을 해봅니다.


2013/08/21 02:58 2013/08/21 0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