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Music/Instrumental

"사용자

01 수선화
02 Small Flowers Near By The Railroad
03 Edelweiss
04 꽃
05 Fly Away
06 하얀 색은 연인의 색
07 아리랑
08 Remember Me
 
"사용자
꽃별(본명 이꽃별)은 한국 예술 종합대학 4학년에 재학중인 신예 해금 연주자다. 국악기가 ''크로스오버''란 이름을 달고서 음반으로 발매되는 것은 사실 그리 흔하게 볼 수 있는 일은 아닌데 더구나 이번 음반은 국내가 아닌 일본 음반사에서 제작되어 일본과 우리나라에서 발매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001년 전통 음악가 김용우 밴드 멤버로 일본을 방문했던 중 일본 관계자의 눈에 띄어 이 음반으로 일본에서 발매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자신의 창작곡인 ''수선화'', 그리고 우리 전통 민요 ''아리랑'', ''에델바이스'' 등이 담겨 있는 이 음반을 듣다보면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익숙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자료를 뒤져보니...바로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일본 피아니스트 이사오 사사키 밴드의 멤버로 이사오 사사키의 앨범들은 물론, 그 자신의 솔로 앨범을 통해 우리나라에도 낯익은 이름인 바이올리니스트 시노자키 마사츠구가 편곡을 맡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사오 사사키는 친숙한 피아노 연주로 꽃별의 해금과 함께 하모니를 일구어내고 있다.
비록 해금이라는 전통 악기를 채택하고는 있지만 그녀가 실어나르는 멜로디는 과거에 얽매어있지 않다. 세련된 현대적 감각을 덧입혀 ''전통 음악'' 혹은 ''전통 악기''가 줄 수 있는 선입견, 낯섦을 탈피하고 있는 것이다. 차분한 기타 연주가 뒤를 받쳐주는 ''수선화''는 물론이고 이사오 사사키의 서정적 피아노 연주와 어우러지는 ''Small Flowers Near By The Railroad'' 같은 곡은 낭만적인 멜로디로 인해 대중적으로도 쉽게 받아들여질 수 있는 요소를 지니고 있다. 해금이 주선율을 연주하고 있는 ''아리랑'' 역시 편곡을 통한 변주를 시도하고 타악기를 가미하는 등 애상적인 느낌보다는 흥을 돋우는 새로운 감각으로 다가서고 있다. 우리 악기, 우리 연주자가 한국이 아닌 일본에서 더 주목받고 있다는 사실은 자랑스러움 못지 않게 민망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연주자 꽃별의 첫 출발이 성공으로 마무리되기를 바랄 뿐이다.

oimusic 2003년 09월호 원용민

CF 와 사극, 드라마에서 자주 쓰이는 BGM이기도 한 꽃별의 앨범이다. 필자가 별거 다 듣네? 하겠지마 퓨전국악이라 할수 있는 이 앨범은 국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뮤직 리스너들에게도 좋다고 전하고 싶고 필자도 우연찮게 그때가 2004년도에서 2005년도쯤 알게되었는데 지금 생각난김에 포스팅을 한다. 위 평론가가 설명했듯 기존 틀을 깨고 더 신선하게 다가온 음악 스타일, 즉 전통악기와 전자악기와의 조화라고 표현을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이 자체로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한 과정이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악기 연주자가 참하고 산뜻?하게 보이다는 생각을 한다는건 나뿐만인가? ㅋㅋㅋ(앨범자켓말고 네이버 이미지 사진)
필자에겐 3집까지 있는데 생각보다 음악이 많이 좋다. 지브리 애니메이션 첼로음악과 동급이라고 할까?뭐 사람마다 취향은 다르겠지만 좋은 음악인건 확실하다는거다.

2010/03/19 15:24 2010/03/19 15:24
Posted
Filed under Music/Instrumen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風になる(From「猫の恩返し」)
02. いつも何度でも(From「千と千尋の神隠し」)
03. カントリー・ロード(From「耳をすませば」)
04. 風の谷のナウシカ(From「風の谷のナウシカ」)
05. はにゅうの宿(From「炎垂るの墓」)
06. アジアのこの街で(From「平成狸合戦ぽんぽこ」)
07. 愛は花、君はその種子(From「おもひでぽろぽろ」)
08. 時には昔の話を(From「紅の豚」)
09. やさしさに包まれたなら(From「魔女の宅急便」)
10. さんぽ(From「となりのトト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브리 애니메이션 두번째 앨범이라고 말하긴 그렇고 멜로디 위주로 들려주는 그 자체이다. 고양이의 보은의 음악을 멜로디만 들려주니 좋아서 블로그에 올려본다. 이CD는 도균형 차에 있길레 그냥 달라고 해서 올리는거.
이앨범은 애니메이션 음악이라기 보단 팝음악을 연주음악화 한게 대부분이다. 뱃 미들러의 '로즈'를 들어보니 이렇게 들어도 좋구나라는 생각을 해본다.
2008/12/01 01:20 2008/12/01 01:20
Posted
Filed under Music/Instrumen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체리가 여무는 무렵 - 붉은돼지
02 너를 태우고 - 천공의성 라퓨타
03 아드리아 바다에 - 마르코와 지나의 테마
04 바람의계곡 나우시카
05 나우시카 메들리
06 천공의 성 라퓨타
07 원령공주
08 편안함에 둘러쌓인다면 - 마녀배달부키키
09 바람이 지나가는길 - 이웃집 토토로
10 이웃집 토토로
11 언제나 몇번이라도 - 센과치히로의 행방불명
12 또다시 - 센과치히로의 행방불명
13 반딧불의 묘
14 세계의 약속 - 하울의 움직이는성



 

연주하는 사람이 카오루 쿠키타?인가? 처자가 참으로 참하게 보이네 ^^;
지브리 애니메이션의 음악들이 골고루 나오는 앨범인데 가끔 차에서 듣곤 한다.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가 않는 클래식컬 한 음악들이 좋아 요즘은 피아노와 바이올린과 같은 음악들이 땡기기에 들어본다.
피아노와 첼로음악이 대부분이기도 한 앨범이다.
2008/07/13 21:24 2008/07/13 21:24
Posted
Filed under Music/Instrumen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Thumbelina
02. Billy in the Lowlland
03. Valse De Frontenac
04. The Little House I Used to Live In
05. Montana Glide
06. Nevertheless, Hello
07. The Twisting of the Hay Rope
08. Joy, Hope, and Peace
09. You Send Me
10. High Plains Lullaby
11. The Mountain Winds Call Your Name
12. Music Box (Kojo No Tsuki)
13. Raining In Her (The Muse)
14. (Variations on) Bamboo
15. Goodnight Irene
16. Sweet Soul (Gobajie)
17. Sky (Goobajie)



요즘들어선 자꾸 연주음악이 듣고 싶어져서 죠지 아저씨 음악에 취해보기로 했다.
피아노음악이기도 하고...
피아노 음악 들을때마다 옛추억이 살아나기도 하고 한숨도 나오구...
뉴에이지 부문에서 그래미상을 받은 우리 아저씨. 일부 종교단체에서는 사탄의 음악이라고 하여 말들이 많았다. 하긴 대놓구 예수를 싫어하는 문구가 한둘이 아니였으니 그럴만도 하겠지.
2008/07/07 21:52 2008/07/07 2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