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비엔지니어 인생관을 꿈꾸며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MBC TV|기사입력 2008-03-14 23:12 |최종수정2008-03-14 23:25 기사원문보기
PLAY
 
[뉴스데스크]● 김성수 앵커 : 영상 통화가 가능한 제 3세대 휴대 전화기가 7백만 대나 보급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통화 품질이 아직 완전치가 않아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배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음성은 물론 영상통화까지 가능한 3세대 휴대전화, 최근 공짜로 준다는 말에 3세대 전화기로 바꾼 최 모 씨는 받는 전화가 자주 안 돼 여간 불편하지 않습니다.

전화기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해서 서비스센터를 찾았지만 직원으로부터 전화기는 아무 문제가 없고, 이동통신회사에서 기지국을 충분히 세우지 않아서 생긴 문제라는 말만 들었습니다.

● 김보라 간사 (녹색소비자연맹) : "소비자들이 에이에스 센터를 가게 되면 기기는 전혀 문제가 없고 통신사들 문제기 때문에 자기네들이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이동통신사들의 말은 다릅니다. 전화기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특히 초기에 만들어졌거나 값싼 전화기일수록 불량품이 많다고 주장합니다.

● 이동통신사 관계자 : "고객께서 통화품질에 문제가 있다고 제보를 하셔서 해당지역에 막상 가보면 네트워크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오거든요."

지난해부터 보급된 영상통화 휴대전화는 통신사들과 전화기 제조사들의 열띤 판촉으로 1년여 만에 78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통신사나 제조사 할 것 없이 통화품질 개선에는 뒷전입니다.

지난 한 달 동안 10만 명 넘게 서비스센터를 찾았고 이 중 절반가량이 전화를 걸고 받는데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 판매점 직원 : "손님들이 3G갔다가 다시 와요. 안 터진다고. 이거 뭐냐고. 3G를 왜 사냐면요. 싸기 때문에 사요"

올해 말에는 전체가입자의 3분의 1정도가 3세대 휴대전화를 사용할 것으로 보이는데 사업자들의 보다 적극적인 품질개선 노력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2008/03/15 07:03 2008/03/15 07:03
Posted
Filed under Music/O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roline Lost - To Be With You

Wanted you
To take me as i am
Through and through
It's love me if you can

Could you hold me
Know me, show me you care
Then i'd go anywhere
To be with you
I'd go anywhere
To be with you

You and i
So pretty in disguise
Tell me lies
And i will shut my eyes

If you hold me
Know me, show me you care
Then i'd go anywhere
I'de go everywhere
To be with you
To be with you

2008/03/15 03:53 2008/03/15 03:53
Posted
Filed under Life 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연희 서울시의회 교육문화위원장은 KBS TV <생방송 시사투나잇>(13일 방영분)과의 인터뷰에서 "''성인들이 일을 하다 과로해서 죽었다'는 말은 있어도, '학생들이 공부하다 피곤해서 죽었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이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 KBS <생방송 시사투나잇> 화면 캡처

서울시 학원 교습시간 자율화 방안을 두고 찬반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추진했던 서울시의회 교육문화위원장의 '황당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정연희 교육문화위원장은 KBS TV <생방송 시사투나잇>과의 인터뷰에서 "'성인들이 일을 하다 과로해서 죽었다'는 말은 있어도, '학생들이 공부하다 피곤해서 죽었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무제한 학원 교습시간'으로 인해 학생들의 건강권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일자 이를 반박하면서 내놓은 발언이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학생들의 건강권을 우선 챙겨야 할 교육문화위원장이 사설 학원의 이해관계를 대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연희 교육문화위원장 "건강권은 학생 본인이 지켜야지"

<생방송 시사투나잇>은 13일 방송된 '서울 학원가 24시간 야시장 서나'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학원 교습시간 자율화에 대한 서울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쪽 입장과 이에 반대하는 학생 및 학부모, 교원단체 등의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교육문화위원회는 지난 12일 '서울시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 교습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현행 '새벽 5시~밤 10시 허용'이었던 사설학원 교습시간이 '24시간 가능'으로 바뀌게 된다.

이와 관련, 정 위원장은 "(학원 교습시간은) 본인과 학부모가 선택할 문제"라며 "굳이 기관이 나서서 '몇 시까지 해라, 자라'고 하는 등의 규제가 '자본주의 사회에서 과연 필요할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 당사자인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늦게 자면 성장 호르몬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아이들 건강이 우선인데, 잠을 못자면 능률이 오르지 않는다" 등 무제한 학원 수업으로 인한 육체적 및 금전적 부담 등을 우려했다.

이에 정 위원장은 "건강권은 자기(본인)가 지키는 것이지, 국가가 통제하는 것은 아니다"며 "'성인들이 일을 하다 과로해서 죽었다'는 말은 있어도 '학생들이 공부하다 피곤해서 죽었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공부를 하다 죽은 사례가 없으니 '무제한 학원 교습시간'으로 인한 학생들의 피해는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뜻이다. 사교육에 대한 규제 철폐보다는 공교육의 효율성을 높여야 하는 서울시의회 관계자로서 부적절한 발언인 셈.

이에 대해 진행자인 한창록 프로듀서는 프로그램 말미에 "학원 교육을 시키려다 학생들을 잡아야 정신을 차리겠느냐"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이번 개정안에는 화재시 대피 문제 등으로 지금까지 금지됐던 지하 강의실 이용 제한도 규정을 고쳐 지하를 교육 공간으로 가능케 했다. 이 또한 학생들의 건강권을 무시한 처사다.

"학생이 죽어야 정신차리겠나"

이를 바라본 시청자들은 정 위원장을 강하게 비난했다. 고수남씨는 이날 자정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을 글을 올려 "학생들이 죽어야 정신을 차리겠느냐. 사리사욕에 눈이 뒤집혔다"며 "공교육 효과를 높이겠다는 말은 어디 갔느냐"고 따져 물었다.

기숙씨는 "서울시 교육문화위원회에 있는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학생들과 그 부모가 겪을 고통은 배제한 이기적인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주신자씨는 정 위원장을 향해 "한심한 인간"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현인철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변인은 14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교육문화위원장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학업 부담과 성적 부진 때문에 자살을 택한 아이들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현 대변인은 "학원에서 새벽까지 공부하면 아이들에게 잠은 학교에서 자라고 말할 것이냐"며 "이명박 정부가 '학교 만족 2배'를 목표로 둔 가운데 서울시의회가 사교육에 대한 규제를 풀어버리는 것은 새 정부의 교육 정책과 정면 배치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 대변인은 "사설학원장으로 지낸 이력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정 위원장을 겨냥했다.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정 위원장은 중앙대 부속중·고교 교사 출신이자 한 사설학원 이사장을 역임했다. 정 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사장을 역임한 학원은 컴퓨터학원이었지, 논란의 중심이 되는 입시학원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반박했다. 

한편 서울시의회는 학원 교습시간 자율화를 두고 논란이 일자 14일 오후 교육문화위원회를 열어 조례안을 재검토할 예정이다. 시의회는 이날 오전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애초 학원 교습시간과 관련한 조례개정안은 오는 18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었다.

일단학생들이 죽어줘야겠어. 그러면 그들의 답변이 가관이겠지. 너무 공부위주로만 자식을 키웠더니 체력이 약해졌다. 순전 부모탓이다라고 돌릴게 뻔한 그들 답변. 뭐 저딴새끼가 다있는지 미래가 걱정이다. 저렇게 열심히 학원가고 공부했는데 성적도 안오르고 대학떨어지고 자살한건 뭐라고 말한건지 생각은 해봤는지...
죽은애가 멍청해서 그랬다고 단정지을게 뻔한놈들. 다른사람이 저렇게 말했다면 이해가 가겠지만 학원원장출신이란것도 문제고, 에고고

2008/03/15 00:29 2008/03/15 00:29